총 92개 기관 중 일부 시설 미흡 발견, 지속적인 점검 예고

원주시청 [사진=원주시]

원주시는 관내 노인복지시설 및 장기요양기관 92개소에 대한 급식실태를 지난달 25일부터 3일간 긴급 진행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점검은 최근 인천의 노인요양시설에서 먹다 남은 음식을 믹서기로 갈아 제공했다는 언론 보도에 따른 선제적 대응조치로, 점심·저녁 식사 제공 시간을 중심으로 불시에 진행됐다.

점검반은 2인 1조로 총 9개 조로 편성, 각 기관의 조리실 청결 및 조리원 위생 상태를 비롯해 유통기한이 지난 재료의 보관 및 사용 여부, 식단표상의 메뉴와 실제 급식메뉴 일치 여부 등을 점검했다.

시는 이번 점검을 통해 일부 기관에서 위생 상태 미흡 등 지적사항이 발견되어 시정조치 했으며, 앞으로 불시 점검을 통해 개선 여부를 확인하고 위생관리와 현장지도를 지속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사회복지시설이 늘어난 만큼 집단급식도 증가해 철저한 위생관리가 더욱 중요하다”라며, “특히 1회 급식 인원이 50인 미만인 급식소의 경우 영양사 또는 조리원 배치가 의무가 아닌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