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생생하게 즐기는 숲체험

숲체원 증강현실체험 장면 [사진=산림청]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소속기관 국립횡성숲체원은 청소년 대상 산림진로체험 프로그램 ‘범인은 바로 너’를 민?관 협력을 통해 증강현실로 최초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횡성숲체원에 따르면 ㈜라이크코퍼레이션에서 콘텐츠를 제작하고 산림복지 프로그램 자료를 횡성숲체원이 제공해 개발된 이번 프로그램은 4차 산업 기술을 접목한 산림복지 신산업 창출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번 프로그램은 숲에서 일어난 사건을 식물법의학자가 되어 추리하고, 범인을 밝혀보는 능동적 숲탐방 활동으로, 스마트폰을 활용해 이용자가 눈으로 보는 현실세계에 가상물체를 겹쳐 보여주어, 식물법의학자를 더욱 실감 나게 체험할 수 있다.

홍성현 국립횡성숲체원 원장은 “4차 산업혁명과 비대면 활성화 트렌드에 발맞추고자 이번 콘텐츠를 개발하게 됐다”라며, “디지털 융합 산림복지콘텐츠를 지속해서 선보일 예정으로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부탁했다.

한편, ‘범인은 바로 너’는 청소년 대상 '진로체험’ 캠프 예약 후 이용 가능하며, 유선 문의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