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일 오후에 석촌호수에서 진행된 어린이 운동회에 나타난 몰카 치한을 26세 권동하 씨가 제압했다.

몰카 치한을 제압한 권동하 씨는 한국청년건강증진관리협회 회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한국사회공헌협회 마케팅 팀장으로 활동 중인 청년이다.

몰카 치한은 봉사활동 참가자 A씨를 엉덩이를 찍고 있었다. 이를 발견한 권 씨가 몰카 과정을 쫓아다니며 영상촬영을 했고, 몰카가 끝나자 치한을 끌어낸 것이다.

현장에서 발각된 몰카 치한은 어린이들의 모습을 찍고 있다고 변명했다. 하지만 그의 카메라 각도가 봉사자 A씨의 엉덩이로 향해 있었다.

몰카 치한은 최초에는 자신이 찍은 촬영물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권동하 씨가 추궁을 이어가자 결국 현장에서 삭제했다.

현장에서 발각된 치한은 잘못을 시인했고, 이에 피해자 A씨가 선처를 하여 별도 고발조치는 되지 않았다.

몰카 현장은 영상으로 확인 가능하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