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섭 에스플란트치과병원 원장
손병섭 에스플란트치과병원 원장

나이가 들수록 치아에 하나 둘씩 문제가 생기곤 한다. 노화 현상으로 치아가 마모되고 약해지기 때문. 이때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치아 탈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

만약 치아를 상실하였다면 임플란트는 고려하는 것이 해결책이 될 수 있다. 임플란트는 인체에 무해한 재료와 잇몸뼈가 달라붙는 성질을 이용한 치료다. 잇몸에 고정돼 있어 강한 저작력을 이끌어낼 뿐 아니라 자연 치아와 거의 흡사한 심미성이 장점이다.

하지만 치과 치료 중에서도 난이도가 높기 때문에 부작용을 조심해야 한다. 정확하게 식립되지 않았거나 골 융합이 제대로 되지 않는 경우 인공 치근이 흔들리고 결국 탈락할 위험이 높다. 관리에 소홀해서 주위염이 발생하는 것도 흔한 문제다.

이 경우 기존 임플란트를 제거한 후 새 임플란트를 식립하는 재수술이 필요하다. 이는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될 뿐만 아니라 의료진의 높은 숙련도가 중요하다. 따라서 보철물 탈락의 원인을 분석한 뒤 신중하게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무엇보다 의료진과 치과 선택부터 꼼꼼히 따져보고 결정해야 한다. 다양한 임플란트가 존재하는 만큼 충분한 임상 경험이 있는지, 3D 디지털 기기 등을 통한 정밀한 검사가 가능한지, 체계적인 사후관리시스템 등을 살펴야 재수술을 예방할 수 있다.

자신의 잇몸에 맞춰 제작된 보철물과 받침대를 사용하는 것도 부작용을 피하는 방법이다. 보철물 사이에 공간이 남지 않아 염증의 위험을 줄이고 저작 시 압력을 골고루 분산시켜 임플란트 수명 연장에도 도움을 준다.

아울러 시술 후에도 주의사항과 정기적인 검진을 실시하는 등 재수술을 예방하기 위한 노력도 중요하다.

도움말: 손병섭 에스플란트치과병원 원장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