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처, OECD 요청으로 '공직사회의 학습문화'를 주제로 온라인 학습 혁신체계 등을 발표할 예정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 개최하는 국제 대면회의에서 대한민국의 공무원 온라인 학습체계가 혁신 사례로 소개된다.
 
인사혁신처(이하 인사처)는 12일(현지 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공공인력관리작업반(PEM) 제37회 정기회의'에서 한국의 공무원 온라인 학습체계(나라배움터 이러닝, 인재개발플랫폼) 사례를 발표한다고 11일 밝혔다.

 

경제협력개발기구 공공인력작업반은 공무원 인사 관계부처 관료 및 전문가들이 전 세계 공공부문 인력관리 정책들을 연구하고, 정책 권고문 등을 수립·관리하고 있는 협의체다.

 

회의는 '공직의 미래'를 주제로 인사이동, 근무방식, 학습문화, 지도력(리더십) 등에 대해 각 회원국의 우수사례를 청취하고 토론하는 시간으로 구성됐다.
 
이 자리에서 인사처는 OECD 요청으로 '공직사회의 학습문화'를 주제로 온라인 학습 혁신체계 등을 발표할 예정이며 언제 어디서나 학습이 가능한 온라인 학습 체계(플랫폼)인 나라배움터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최신 기술을 적용해 개인별 직무나 경력에 맞는 최적의 콘텐츠를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체계(인재개발플랫폼)를 혁신 사례로 소개한다.

 

또한, 공공인력관리작업반과 국제회의 개최, 한국 인사제도 공동연구 추진 등을 위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이정민 기획조정관은 "한국의 인사행정을 전 세계에 공유하고 확산시켜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국제사회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급변하는 정책환경에서 요구될 새로운 인사혁신 전략과 비전을 구상하고 수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는 경제성장과 개발도상국에 대한 원조, 무역 확대 등을 목적으로 미국, 영국, 일본, 스위스 등 38개국이 회원국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1996년에 가입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