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장. [사진=저축은행중앙회 홈페이지]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장. [사진=저축은행중앙회 홈페이지]

저축은행중앙회가 오화경 회장 취임 후 첫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12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현재 '4본부 16부 3실' 체제에서 경영전략본부와 디지털혁신본부를 신설하는 등 '6본부 17부 5실' 체제로 전환한다. 저축은행의 경쟁력 강화와 미래 먹거리 발굴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구상이다.

새로 신설된 경영전략본부는 회원사의 지속 성장과 발전 지원, 미래 시장 확보 등을 위한 경영 전략 수립과 신사업, 인재육성, 중장기 연구 등을 전담한다. ▲전략지원부 ▲사업추진부 ▲인재개발부 ▲저축은행연구실로 구성된다.

디지털혁신본부는 기존 IT디지털본부에서 ▲디지털전략부 ▲디지털운영부 ▲시스템운영부를 떼어낸 조직이다. 저축은행의 디지털 경쟁력 강화 등 디지털 관련 업무를 담당한다.

이밖에도 회원사 중장기 경영전략지원을 위한 저축은행연구실, 중앙회 내부통제 강화를 위한 리스크관리실, 신규 금융당국 위탁업무를 수행할 자율규제부가 신설됐다.

오 회장은 "취임 후 첫 조직개편을 통해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유연하고 신속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또 저축은행 경쟁력 강화를 위해 IT, 디지털서비스의 업그레이드 등 지원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