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윤종규 회장이 지난 11일 화상으로 'COP26 비즈니스 리더스 그룹'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KB금융]
KB금융 윤종규 회장이 지난 11일 화상으로 'COP26 비즈니스 리더스 그룹'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KB금융]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의장단 리더십 단체인 ‘COP26 비즈니스 리더스 그룹’ 회원으로 초청받아 지난 11일(한국시각) 첫 회의에 참석했다.

12일 KB금융그룹에 따르면 UN과 영국정부가 윤 회장을 초청한 이유는 KB금융이 아시아 금융권 최초로 ‘과학기반 탄소 감축 목표(SBTi)’ 승인과 ‘넷제로은행연합(NZBA)’ 아시아 퍼시픽 대표은행 활동 등을 통해 국내외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선도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서다.

‘COP26 비즈니스 리더스 그룹’은 UN과 영국정부의 주도로 설립된 글로벌 친환경 기업 경영진들이 참여하는 최고위급 리더십 단체다. 매월 온·오프라인 회의를 통해 COP26 '글래스고 기후협약'의 신속한 이행을 위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오는 11월 이집트에서 열릴 예정인 COP27의 성공적 개최를 돕는 역할을 한다.

윤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사태가 단기적으로는 탄소중립에 대한 국제적 합의에 장애요인이 될 수 있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안정적인 에너지 수급을 위해 자체 재생에너지 생산에 대한 니즈는 더욱 확대될 것”이라며 “친환경 기술, 인프라 등에 대한 투자를 더욱 가속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KB금융 관계자는 “COP26 비즈니스 리더스 그룹은 에너지·자동차·금융 등 각 분야의 글로벌 리더들이 모여 환경과 사회의 위기 극복을 위해 논의하는 의미있는 자리”라며 “윤 회장의 이번 초청을 통해 KB금융의 ESG 글로벌 리더십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