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특별배당 제외 시 28.5%↑

삼성화재 서초 사옥 [사진=삼성화재]
삼성화재 서초 사옥 [사진=삼성화재]

삼성화재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2% 감소한 4091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

12일 삼성화재에 따르면 지난해 있었던 삼성전자 특별배당을 제외하면 삼성화제의 당기순이익은 사실상 28.5% 증가했다. 지난해 삼성화재는 세전 1401억원 수준의 삼성전자 특별배당으로 인한 일회성 수익으로 1분기 순익이 크게 늘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7% 감소한 5852억원으로 원수보험료(보험사가 대리점 등을 통해 보험계약을 체결하고 보험자로부터 받는 보험료)는 전년 동기 대비 0.7% 늘어난 4조 8847억원으로 집계됐다. 종목별 성장률은 일반보험 2.4%, 자동차보험 1.4%, 장기보험 0.2%로 나타났다.

보험영업효율을 판단하는 합산비율(손해율+사업비율)은 전년보다 2.6%p 감소한 99.5%를 기록했다. 일반보험이 언더라이팅(인수) 및 재보험 정책 최적화 등 수익성 강화 노력으로 인해 17.8%p 하락한 69.5%로 나타났으며 장기보험은 전년 대비 0.4%p 하락한 82.0%를 기록했다.

자동차보험은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격리 인구 증가로 사고율이 감소하고, 지속적으로 손해 절감 노력을 이어온 결과 74.5%로 전년 대비 5.4%p 감소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디지털 플랫폼 '삼성화재 다이렉트 착'을 기반으로 미니보험과 생활밀착형 서비스 등을 잇달아 선보이며 고객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생활종합플랫폼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삼성금융통합 플랫폼 '모니모'를 통해 삼성 금융사 간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새로운 고객 유입 채널로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