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이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배틀그라운드' IP(지적재산권)의 성장세에 따른 결과다. 영업이익은 마케팅비 등 영업 비용 감소 및 주식 보상 비용 등 일회성 비용 등의 제거로 비용이 정상화됐다.

12일 크래프톤은 올해 1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13.5% 성장한 5230억원, 영업이익은 37% 늘어난 311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2452억원이다.

올해 1분기는 배틀그라운드 IP의 플랫폼 별 균형 잡힌 성장세가 눈에 띈다. PC 분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 전분기 대비 소폭 감소한 1061억원을 기록했으며, 콘솔은 전년 동기 대비 274%, 전분기 대비 124% 증가해 모든 플랫폼에서 견조한 성장세를 기록했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이 기여한 모바일 분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 전분기 대비 30% 증가한 3959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IP 콜라보레이션 및 탄탄한 라이브 서비스 구조를 기반으로 유저의 관심과 충성도가 계속해서 높아져 매출이 확대됐다.

2022년 1분기 해외 시장에서의 매출은 전체 매출 중 95%를 차지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