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전경 [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 전경 [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75.2% 감소한 2697억원으로 집계됐다.

13일 삼성생명에 따르면 삼성전자 특별배당으로 지난해 1분기 순이익이 일시적으로 크게 늘었던 것이 기저효과로 작용해 전년동기 대비 순이익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올해 증시부진으로 변액보증준비금 손실(2130억원)이 확대한 것도 순이익 감소 요인이 됐다.

장래 이익의 흐름을 나타내는 지표인 신계약 가치는 전년동기 대비 15.4% 증가한 4000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생명은 금리 상승과 더불어 건강상품 비중을 확대하고 영업효율이 개선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생명의 3월 말 기준 총자산은 328조 1000억원, 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RBC)비율은 246%로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지난해 1분기 일회성 요인인 삼성전자 특별배당에 따른 역기저효과와 주가지수 하락에 따른 변액보증준비금의 영향으로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감소했으나 경상이익은 견조한 성과를 보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