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노스갤럭시타워. [사진=KB자산운용]
벨기에 노스갤럭시타워. [사진=KB자산운용]

KB자산운용이 첫 번째 공모상장리츠에서 투자예정인 벨기에 노스갤럭시타워 지분 인수를 완료했다.

13일 KB자산운용에 따르면 노스갤럭시타워의 매입가는 6억 3000만 유로(약 8140억원)로 현지 대출금을 제외한 투자금액은 약 4000억원이다.

KB자산운용은 최근 사모자리츠를 통해 현지 지분 100%를 취득했다. 오는 7월 예정인 상장 전 투자유치(pre-ipo)를 통해 기관들의 자금이 모집되면 영국 런던소재 삼성유럽HQ(500억원)를 인수한 후 개인고객 대상의 공모절차를 걸쳐 상장할 예정이다.

KB스타글로벌리츠는 자산의 약 90%인 4500억원을 벨기에 브뤼셀에 소재한 노스갤럭시타워에 투자하고, 약 10%인 500억원을 영국 런던에 소재한 삼성 유럽 HQ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총 자산은 약 5000억원 규모다.

노스갤럭시타워는 벨기에 건물관리청(실 사용자는 벨기에 재무부), 삼성 유럽 HQ 건물은 삼성전자 유럽법인이 임차인으로 있다. 각각 10년, 15년 정도의 잔여 임차기간이 남아 있다.

KB자산운용은 계약기간 내에는 중도해지가 불가능하게 돼 있어 잔여 임대차 기간 동안은 안정적인 배당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두 자산 모두 매년 임대료 협상을 통해 물가인상을 반영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임현규 KB자산운용 본부장은 "KB스타글로벌리츠는 KB금융그룹의 첫 번째 공모상장리츠로 KB금융그룹이 앵커 투자자로 참여해 시장신뢰도가 높다는 장점을 살려 지속적으로 자산을 편입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