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민광준 증평군수 후보, 과수농가 찾아 농촌 일손돕기 ‘구슬땀’

민광준 후보와 지지자들은 증평군 증평읍 연탄리 농가를 찾아 일손돕기 작업에 힘을 보태고 있다. (사진=민광준 후보  선거캠프 제공)
민광준 후보와 지지자들은 증평군 증평읍 연탄리 농가를 찾아 일손돕기 작업에 힘을 보태고 있다. (사진=민광준 후보 선거캠프 제공)

무소속 민광준 증평군수 후보는 14일 농촌 고령화와 ‘코로나 19’의 여파로 인력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과수농가를 찾아 농촌 일손돕기를 실시했다.

이날 민광준 후보와 지지자들은 증평군 증평읍 연탄리 농가를 찾아 일손돕기 작업에 힘을 보탰다.

민광준 후보의 농촌일손 돕기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도 불구하고 외국인 계절 근로자 감소와 농촌 고령화 등 일손 부족으로 인해 여전히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따른 도움주기 일환으로 풀이되고 있다.

해당 농가는 “과수농사의 특성상 때를 놓치면 안되는 작업이 많은데, 필요한 인력을 구할 수 없어 애태우던 중에 이렇게 무소속으로 증평군수 선거에 나선 민광준 후보가 눈 코 뜰새 없이 바쁜 일정인데도 불구, 지지자와 함께 도와줘 큰 도움이 됐다”며 감사를 표했다.

현장을 찾아 함께한 무소속 민광준 후보는 “과수농가의 농업은 수작업 의존도가 높은 데다가 지금이 가장 일손이 필요한 시기임을 이해하기 때문에 농민들의 시름을 조금이라도 덜고자 일손돕기에 나섰다”면서“앞으로 증평군수에 당선되면 구조적이고 만성적인 농촌 일손 부족 문제의 해결 방안을 모색해 증평군 차원에서 해결 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