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와 간담회에서 악수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와 간담회에서 악수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향후 빅 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5%p 인상)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물가 오름세에 따라 금리 인상의 폭이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총재는 1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조찬 회동을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후 기자들과 만난 그는 한은의 빅 스텝 가능성에 대해 “4월 상황까지 봤을 때는 고려할 필요가 없는 상황인데 물가가 얼마나 더 오를지를 종합적으로 보면서 판단할 시점"이라며 "5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상황을 보고 7∼8월 경제 상황, 물가 변화 등을 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0.75%p 인상 가능성을 일축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도 "우리나라는 아직 데이터 등이 불확실한 상황이어서 앞으로도 빅 스텝을 완전히 배제할 수 있다고 말씀드릴 단계는 아닌 것 같다"며 "앞으로 우리나라 물가 상승이 어떻게 변화할지, 성장률이 어떻게 변화할지를 좀 더 봐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간 금리 역전 가능성과 관련해 이 총재는 "미국의 인플레이션율(물가 상승률)이 8%로 높은 상황이기 때문에 기준금리를 적어도 두 차례 이상 50bp(0.5%p) 올릴 것이란 점은 시장에 반영돼 있다"며 "우리도 인플레이션이 높은 건 사실이나 미국 정도는 아니라 상황이 크게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미국과의 금리 차만을 염두에 두는 것보다는 성장, 물가 등을 보고 그에 맞춰서 대응하는 것이 낫다"며 "금리차가 역전되는 것만을 큰 정책 결정의 하나로 고려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오는 26일 금통위의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앞두고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신호가 부족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금리 문제는 금통위원들과 상의 전이기 때문에 지금 드릴 말씀은 없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