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사진=현대카드]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사진=현대카드]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최근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의 폭락 사태와 관련해 "어떤 펀드도 고수익을 약속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구조를 모르기에 조심스러우나 투자 수익 또는 쉬운 말로 예치이자 20%가 어떤 뜻인가 하면 전세계의 금융산업이 재편돼야 한다는 뜻”이라며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투자펀드도 이런 약속을 할 수 없다”고 일침했다.

테라폼랩스는 투자자가 UST를 예치하면 루나로 바꿔주고 최대 20% 이율을 약속하는 방식으로 투자자를 모았다. 이같은 높은 수익률에 루나가 인기를 끌었고, 가격 급등의 원인이 됐다.

금융업계에서는 사실상 외부에서 계속 자금이 들어와야 이러한 구조를 유지할 수 있다고 지적하며 폰지 사기(신규 투자자의 돈으로 기존 투자자에게 이자나 배당금을 지급하는 방식의 다단계 금융사기)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에 테라 측은 “루나 가격이 상승하면 안정된 준비금을 확보할 수 있다”고 반박하고 있다.

정 부회장은 “탑 플레이어의 수익률이 몇조원 한정 자산 내에서 비용(fee)을 제외하고 10~15% 정도지만 이것도 약속하지 못한다”며 “간단한 내용을 보면 상시가 아니라 특정 이벤트에 특정 고객에만 주는 것 같기는 한데 그래도 벅차 보이는 숫자”라고 언급했다.

그는 ▲2008년부터 전 세계 국가들이 쏟아낸 엄청난 통화량 ▲우크라이나 전쟁, 중국 물류 마비가 야기한 식량·에너지·소재 등의 물자 부족 ▲가파른 인플레이션과 이를 잡기 위한 가파른 금리 인상 ▲그로 인해 예상되는 주가 하락, 투자 축소, 한계기업 출현 및 환율 전쟁을 세계 경제의 불안 요인으로 꼽았다.

정 부회장은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 환율 불안정, 물자 부족, 가계 채무 불안 등 어느 것이 원인이고, 어느 것이 결과인지도 구분 안 되는 거센 파도들. 이 정도면 잠 못 이루기에 충분하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