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국회 교육위 전체회의, “‘부모찬스’의혹 장관 후보자 철저히 조사해야”주장
한동훈 후보자 딸 연구부정행위, 정호영 후보자 자녀 편입학 의혹 교육부 감사 요구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윤석열 초대 내각 장관 후보자들의 ‘부모찬스’ 의혹으로 낙마 또는 낙마위기에 처한 인사참사에 대해 교육부가 철저히 조사하고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광주 동남 갑)은 17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국회에서 부적격 판정난 후보자들의 임명 강행은 국민들이 보기에는 반쪽짜리 출발”이라며 “김인철 교육부장관 후보자는 자진사퇴했고, 소통령으로 불리는 한동훈 후보자는 차원이 다른 ‘부모찬스’를 썼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한동훈 후보자 자녀의 논문 의혹 등을 지적하며 “청문회 내내 모르쇠와 말장난으로 일관하며, 심지어 문제를 제기한 언론은 고소까지 했다”며 “김인철과 정호영 후보자도 억울하다 말할 정도다. 이는 내로남불이자 후안무치”라고 질타했다.

이어 윤영덕 의원은 “한동훈 후보자의 딸은 돈만 주면 실어주는 ‘약탈적 학술지’에 논문을 다수 게재했으며, 학회(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에 나가 논문을 발표하고 학술대회에 참석한 것으로도 확인됐다”며 “상식적으로 부모의 인맥과 추천이 없으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마지막으로 ▲김인철 전 교육부장관 후보자 가족의 풀브라이트 장학금 수령의혹과 관련한 한미교육위원단 특별보고서 제출요구 및 조치 ▲정호영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 자녀의 편입학 의혹과 관련한 교육부의 성역없는 감사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연구부정행위 의혹과 관련한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정상윤 교육부 차관은 “현재도 지침을 마련해 논문 표절 문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하고 있다”며 “아무래도 현장이 바뀌는 것에는 시간이 걸리므로, 변화하는 과정 중에 있다”고 답했다.

한편 국회 교육위원회는 이날 오후 교육부 소관 추경안과 관련한 예산결산기금심사소위원회를 열어 추경 심사를 마친 후, 오후 5시 전체회의를 통해 추경안을 통과시킬 예정이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