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본사. [사진=우리금융지주]
우리금융 본사. [사진=우리금융지주]

예금보험공사(이하 예보)가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의결에 따라 18일 주식시장 개장 전 시간외 대량매매(블록세일)로 우리금융지주 지분 2.33%(1700만주)를 매각했다.

이날 예보에 따르면 이번 매각으로 공적자금 2589억원이 회수됐으며 이로써 예보가 보유한 우리금융의 지분은 3.62%에서 1.29%로 줄었다.

우리금융에 대한 공적자금 회수금액은 총 12조 8658억원으로 지원된 원금 12조 7663억원 대비 약 1000억원이 초과 회수됐다. 현재까지 누적회수율은 100.8%로 집계됐다.

잔여지분에 대한 매각시기 등은 추후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논의 등을 통해 검토할 계획이다.

예보 관계자는 "예보는 지난해 우리금융 지분매각(9.3%)을 통해 민간주주가 최대주주로 자리매김하는 등 사실상 완전 민영화를 달성했다"며 "이번 블록세일로 우리금융에 투입된 공적자금보다 더 많은 금액을 회수했고 추후 잔여지분 매각에 따라 초과 회수금액은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