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본사 사옥 [사진=수출입은행]
수출입은행 본사 사옥 [사진=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이 총 15억 유로 규모의 글로벌본드 발행에 성공했다.

18일 수은에 따르면 이는 한국계 기관의 유로화 공모 사상 최대규모다. 미국의 금리인상으로 투자심리 혼돈세가 지속 중인 가운데 유럽금리 인상 전 최적의 타이밍을 포착해 발행했다는 것이 수은 측 설명이다.

수은이 이번에 조달한 15억 유로는 우리 수출기업이 유럽지역을 중심으로 수행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사업과 대규모 이차전지 생산시설사업 등에 직접 투입될 예정이다.

이날 유로화본드는 만기 2년 변동금리채 5억 5000유로, 만기 3.5년 고정금리채 9억 5000유로로 구성된 듀얼 트랜치 구조로 발행됐다. 듀얼 트랜치는 만기 또는 금리조건이 다른 두 가지 종류의 채권을 동시에 발행하는 것을 말한다.

특히 만기 2년 변동금리채는 수은이 처음 시도하는 형태로 기존 수은 투자자군이 아닌 단기금융상품에 집중 투자하여 수익을 얻는 펀드(Money Market Fund)를 겨냥했으며, 그린본드(Green Bond)로 발행됐다.

앞으로 수은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우리 기업의 해외투자 및 M&A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적극적인 외화조달을 이어갈 방침이다.

수은 관계자는 “수은은 글로벌 투자자에게 가장 친숙한 한국계 발행사로서 금융위기 등 불확실성 증대시 항상 선도적으로 발행시장을 여는 역할을 하고, 최저 가산금리 시현으로 한국계 전반의 발행 비용을 낮추는 기능을 수행해왔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