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앵KH축구단. [사진=KH그룹]
고앵KH축구단. [사진=KH그룹]

K4리그 신생팀 ‘고양KH축구단’이 KH그룹의 지원 속에 창단 원년 K4리그 1위를 질주하는 등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18일 KH그룹에 따르면 배성재 감독이 이끄는 고양KH축구단은 이날 기준 ‘2022 K4리그’에서 10승 2무 1패(승점 32)로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고양KH축구단은 K4리그에서는 드물게 지난해 12월 KH그룹 IHQ의 자회사 KH스포츠단 소속 기업팀으로 창단됐다.

KH그룹의 든든한 지원은 고양KH축구단의 흥행 배경으로 알려져 있다. 감독 1인, 코치 1인, 총 2인으로 구성된 K4리그 구단과 달리, KH그룹은 GK코치, 피지컬코치, 전술분석관, 의무트레이너 등 세분화된 프로세스로 선수들을 관리하고 있다.

이로 인해 10경기 출전해 8골을 기록하며 K4리그 득점 1위를 달리는 김운 선수 등 37명의 우수한 선수들이 K4리그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김 선수는 지난 8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12라운드 평택시티즌FC와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만들기도 했다.

KH그룹 관계자는 “재능이 뛰어남에도 프로 지명을 못 받고 선수 생활을 포기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지원해 K4리그 우승은 물론 K3리그 승격까지 목표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