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하이트진로의 테라 출고량이 코로나19 확산 이전으로 회복되고 있다 [사진=하이트진로]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하이트진로의 테라 출고량이 코로나19 확산 이전으로 회복되고 있다 [사진=하이트진로]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하이트진로의 테라 출고량이 코로나19 확산 이전으로 회복되고 있다.

19일 하이트진로는 거리두기가 해제된 지난달 18일부터 이번달 13일까지 테라의 유흥시장 출고량이 코로나19가 본격화된 2020년 동기 대비 9% 증가했으며, 거리두기 해제 한달 전(3/18~4/13) 대비 95% 급상승했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회복 움직임을 견인하고자 유흥 시장 활성화와 가정 시장 공략을 이어가기 위한 마케팅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단체 술자리가 증가함에 따라 테라 병따개 스푸너에 이어 ‘테라타워’를 이달 말 선보일 계획이다. 소맥의 맛과 즐거움을 한층 높이고자 개발했으며, 토네이도 모형의 시각적 재미와 최적의 소맥 맛을 선사한다는 설명이다. 

스푸너의 물량도 3배 늘렸다. 기존 유흥 채널을 중심으로 활용하던 스푸너를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 가정 채널로 배포 확대하고 5월 중순부터 대형마트 전국 주요 매장에서 테라를 구입하는 소비자들에게 스푸너를 증정하는 특별코너도 별도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 대학교 축제 시즌에 맞춰 맞춤형 컬러 스푸너를 제작 및 배포한다. 하반기부터는 형태나 색상, 소재의 변화를 통한 다양한 스푸너를 선보인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상무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테라의 판매도 코로나 이전으로 다시 튀어오르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흐름에 맞춘 새롭고 차별화된 하반기 활동을 통해 ‘테라의 시대’가 빠르게 도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