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김일목 삼육대학교 총장과 송현주 우리은행 투자상품전략그룹 부행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은행]
(왼쪽부터) 김일목 삼육대학교 총장과 송현주 우리은행 투자상품전략그룹 부행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이 지난 18일 서울 노원구 소재 삼육대학교와 기부문화 확산을 위한 ‘우리내리사랑 신탁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9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이날 협약식에는 송현주 우리은행 투자상품전략그룹 부행장, 김일목 삼육대학교 총장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우리내리사랑 신탁서비스’를 활용한 신탁 기반의 자산 설계 활성화와 기부문화 확산에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이번 협약을 통해 대학기부에 대한 니즈(needs)가 있는 고객의 생애 플랜과 자산계획에 맞춰 기부신탁 설계에서부터 전문적 금융 솔루션까지 제공할 계획이다.

작년 출시된 ‘우리내리사랑 신탁서비스’는 상속·증여·기부 신탁상품과 서비스를 포괄하는 우리은행의 가족자산승계신탁 브랜드다. 기부에 특화된 ‘우리 나눔신탁’의 경우 위탁자와 수탁자가 유언대용 신탁계약을 맺고, 학교·병원·공익단체 등 원하는 기부처를 연속수익자로 지정하면 위탁자 본인 사망 시 수탁자가 신탁계약에 따라 해당 기부처에 재산을 이전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최근 ‘웰 다잉(Well-Dying)’을 추구하는 시니어 인구가 확대되며 본인의 삶과 철학이 담긴 사후 자산 설계를 고민하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발맞춘 신탁상품과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드리고자 이번 협약을 맺게 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