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개입 가능성' 묻자 단호하게 선 그어
"금융권 내부통제 개선방안 금융위와 논의 중"
"임원인사 검토 안해…경제위기 극복에 집중"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0일 시중은행장들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금융감독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0일 시중은행장들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금융감독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0일 예대금리와 취약계층 보호가 연결된다며 금감원이 준비 중인 예대금리차 공시 시스템에 이를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내은행장들과의 첫 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이 원장은 '합리적 금리 운영의 필요성'을 거론한 것에 대해 대출금리 속도 조절에 나설 것이냐는 물음에 “은행은 금융과 경제 방파제 역할"이라며 "특히 취약계층에 대한 보호 내지는 충격 완화가 지금의 예대금리 등과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고 설명했다.

대출 가산금리를 낮출 필요가 있다는 의미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현재 (예대금리차) 공시 시스템을 준비하고 있고 이를 적절히 반영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답했다.

이어 “다만 기존 차주와 신규 차주를 어떻게 분리할 것인지가 문제”라며 “기존 차주들에 대해서는 따로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고, 신규 차주는 예대금리차 공시 시스템 중심으로 잘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이 원장의 "은행들의 지나친 이익추구에 대한 비판이 커지고 있다"는 모두발언과 관련해 금감원이 시장개입에 나서겠다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이준수 금감원 부행장보는 “언론 등에서 어려운 상황임에도 은행이 많은 이익 내는 것에 대한 비판이 있었고, 이에 공감해 표현한 것”이라며 “사회적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은행이 중장기적으로 지속 성장하려면 가계, 개인사업자, 기업들 상황도 잘 살펴 국민과 함께 이익을 추구하는 모습이 바람직하다는 차원”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시장개입은 (금감원이 은행에) 직접 전화해서 금리를 올려라 말라 해야 한다”며 “국민 정서를 감안해 은행들이 스스로 금리를 결정하는 것이어서 시장 개입은 아니라고 보며 개입할 수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최근 금융권의 연이은 횡령 등 금융사고에 대한 대책 마련에 대해서는 금융위원회와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대형 금융사고를 중심으로 검사가 진행되는 것이기 때문에 조사를 해봐야 한다”며 "이달 말까지 우리은행 검사를 진행하는 것과 더불어 내부통제 제도 개선 방안에 대해서도 금융위와 협의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히 금융사고가 발생한 이유에 대해 원인이 무엇인지, 향후 그걸 어떻게 예방할 수 있는지를 점검하기 위해 경영진들과의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지주회장과 행장에 대한 제재강화를 검토할 계획이 있는지를 묻는 말에 “행장들과 내부통제 시스템과 관련된 얘기를 나눴기 때문에 점검이 끝난 뒤 기회를 잡아 발표하겠다”고 답했다.

임원인사와 관련해서는 "당장 큰 규모 인사를 생각하고 있지 않으며 검토 자체를 한 바 없다”며 조직 안정이 중요하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는 앞서 이찬우 금감원 수석부원장이 최근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금감원이 내부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을 통해 '새 판'을 짜는 것이 아니냐는 시각과 관련한 답변이다. 통상적으로 새로운 금감원장이 취임하면 임원들로부터 일괄적으로 사표를 받고 재신임 여부를 묻는 게 관행이다.

이 원장은 “지금은 여러가지 복합적 위기 상황이어서 내부 인사와 조직개편보다는 경제위기 극복과 관련해 협업이 중요하다"며 "그 부분에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