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가 신한은행과 손잡고 퀵커머스 연계형 메타버스 편의점 'GS25신한메타버스점'을 입점한다 [사진=GS리테일]
GS25가 신한은행과 손잡고 퀵커머스 연계형 메타버스 편의점 'GS25신한메타버스점'을 입점한다 [사진=GS리테일]

GS25가 신한은행과 손잡고 퀵커머스 연계형 메타버스 편의점을 시범 운영한다.

GS25는 신한은행의 메타버스 플랫폼 ‘시나몬(이하 시나몬)'의 2차 베타서비스 공간에 GS25신한메타버스점을 입점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나몬은 신한은행이 자체 구축한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금융 외에도 일상 소비, 게임 등의 영역까지 무한 확장 가능하도록 모듈화 형태로 구현된 가상 세계 공간이다.

GS25신한메타버스점은 아바타가 GS25 진열대의 상품에 접촉하면 50여종의 GS25기프티콘(바코드 모바일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도록 연동된 가상 GS25 공간과 퀵커머스 ‘우리동네딜리버리(이하 우딜)'가 연동된 홍보관으로 구성됐다.

가상 공간에서 GS25기프티콘을 구매한 고객은 선물하기 기능을 통해 타인에게 기프티콘을 보내거나 오프라인 GS25에서 상품으로 교환할 수 있고, 홍보관에서는 연동된 우딜 모바일앱을 다운 받아 GS25에서 주문한 상품을 배달 받을 수도 있다.

게이미피케이션(게임화) 요소도 선보인다. 아바타가 가상공간에서 우딜 NPC를 만나면 확률에 따라 우딜가방을 제공 받게 된다. 우딜가방 5개를 모으면 우딜 이용 시 GS25에서 주문한 상품을 5000원 할인 받을 수 있는 쿠폰을 베타테스트 종료 후 지급 받는다.

시나몬은 5일간 오전9시부터 오후6시까지 운영되며, 이후 고도화 작업을 거쳐 올 하반기에 정식 론칭된다.

이혜미 GS리테일 메타버스전략TF팀 매니저는 "GS25가 가상 세계 공간에서 퀵커머스를 연계하고 다양한 게임적 요소까지 선보이며 진일보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한은행과 메타버스 뿐 아니라 다양한 전략적 제휴를 이어가며 MZ세대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물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