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이 온라인 전용 상품으로 '후레쉬베리 딸기바나나'를 선보인다 [사진=오리온]
오리온이 온라인 전용 상품으로 '후레쉬베리 딸기바나나'를 선보인다 [사진=오리온]

오리온이 온라인 전용 상품으로 '후레쉬베리 딸기바나나'를 선보인다.

오리온은 딸기잼과 바나나 크림이 들어있는 ‘후레쉬베리 딸기바나나’를 온라인 전용으로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오리온은 주스, 아이스크림, 샌드위치 등 다양한 제품에서 딸기바나나맛에 대한 MZ세대의 선호도를 확인하고, 후레쉬베리와도 잘 어울릴 것으로 판단해 개발에 착수했다. 기존 후레쉬베리, 초코파이정 바나나·딸기 등의 개발과정에서 쌓아온 과일맛 구현 노하우를 바탕으로 딸기잼과 바나나 크림의 최적 배합 비율을 찾아내 완성도를 높였다는 설명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후레쉬베리 딸기바나나는 파이 명가 오리온이 기존 후레쉬베리, 초코파이정 바나나·딸기 등에 이어 선보이는 과일맛 파이 라인업의 야심작”이라며 “차게 먹으면 바나나 크림이 입 안에서 사르르 녹으며 색다르게 즐길 수 있어 여름철 홈디저트로도 제격”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리온은 최근 과자나 디저트를 온라인에서 대량으로 구매한 후 보관해 놓고 먹는 ‘저장간식’ 소비 트렌드가 확산됨에 따라 쿠팡을 시작으로 판매 채널을 지속적으로 넓혀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