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하나은행]
[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이 인공지능 경영관리 솔루션 플랫폼 '세무특공대'를 운영하는 아이비즈온과 개인·법인사업자 편의 제고를 위한 금융솔루션 개발 추진 협약을 체결했다.

23일 하나은행에 따르면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세무특공대'에서 하나은행이 자체 개발한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와 연계한 '간편 급여이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세무특공대는 인공지능 경영아이비즈온이 개발 및 운영 중인 세무 회계처리, 급여 관리 등의 경영 관리 디지털 플랫폼이다.

간편 급여이체 서비스를 이용하면 계좌와 금액을 수기로 입력하고 확인해야 하는 급여이체 업무를 몇 차례의 클릭만으로 등록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업무 부담이 줄어들 수 있다는 게 하나은행 측 설명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간편 급여이체 서비스를 중심으로 B2B솔루션 스타트업과의 연계를 활발히 하고, 이를 바탕으로 서비스형 뱅킹 BaaS(Banking As A Service) 채널 구축을 추진하는 등 미래 지향적 서비스를 기획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더욱 편리한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해 B2B솔루션 업체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