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 연구비 ONE 카드' 특허 취득

신한카드 본사.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 본사.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가 여러 연구과제 수행 비용을 한 장의 카드로 사용하고 실시간 정산까지 가능한 ‘연구비 카드 결제 방법 및 장치’(이하 연구비 ONE카드)가 상품 특허를 취득했다.

23일 신한카드에 따르면 ‘연구비 ONE카드’는 연구비 시스템을 다년간 운영하며 쌓인 노하우와 역량을 활용해 기존 연구비 상품의 단점을 보완하고 연구 수행자(이하 연구자)와 연구기관 관리자(이하 관리자)의 편의를 대폭 개선해 특허를 취득했다.

연구비 카드는 국가연구개발사업을 수행하는 연구기관이 연구활동과 관련해 지급되는 연구비의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사용하는 특수법인카드의 한 종류다.

연구비 ONE카드를 활용하면 연구자는 한 장의 카드를 복수의 연구 과제에 대해 사용할 수 있다. 기존에는 각 과제별로 카드를 발급 받아 여러 장의 카드를 소지하고 사용할 때마다 계정관리를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또한 해당 카드는 연구자와 관리자가 실시간으로 모바일로 예산처리를 할 수 있도록 구현됐다. 연구 과제별로 한도 및 기간을 관리할 수 있어 연체 발생을 사전에 차단해 관리자의 사후 관리 업무에 대한 부담이 크게 줄었다는 게 신한은행 측 설명이다.

특히 기존의 과제통합용 연구비 카드가 일부의 정부출연 연구기관에서만 사용이 가능했던 것에 반해, 연구비 ONE카드는 대학이나 민간 연구기관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현재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에서 해당 카드를 도입해 연구과제 비용을 관리하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에 특허를 취득한 ’연구비 ONE카드’는 연구과제 비용 관리 프로세스를 고객 관점에 맞춰 효율적으로 혁신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고객 편의 제고를 위해 결제 환경 혁신에 앞장서 신한금융그룹의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을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