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승익 롯데건설 자산운영사업부문 팀장과 김정우 롯데마트 문화센터 팀장이 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이 롯데마트 문화센터와 문화·여가·교육·체험 프로그램 등의 강좌를 제공하는 주거 서비스 위탁계약을 체결했다.

23일 롯데건설에 따르면 협약식은 지난 22일 서울 서초구 롯데건설 본사에서 진행됐다.

프로그램은 롯데건설이 준공·운영하는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에 적용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김포 한강 롯데캐슬 22단지, 문래 롯데캐슬, 독산역 롯데캐슬, 용산 원효루미니(오는 하반기 예정)가 해당된다.

임대주택 입주민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자 모집은 선착순으로 진행된다. 다음달 1일 개강할 예정이다.

▲PT 트레이닝 ▲기초영어 ▲타로 아카데미 ▲동화책과 미술놀이 ▲종이접기 ▲뷰티 네일아트 ▲수납취미과정 ▲클레이 교실 ▲부동산 경매 재테크 ▲페이스 페인팅 등이 제공된다. 매월 10개 이상의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진행하는 정기강좌(1년 장기 프로그램)와 매달 추가로 진행되는 단기강좌, 특별 인사 초청 특강, 그리고 특별한 날을 기념할 수 있는 행사 등으로 구성됐다.

관련된 모든 서비스는 롯데건설이 관리·운영 중인 임대주택 주거 서비스 플랫폼 ‘엘리스(Elyes)’ 홈페이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입주민의 자기 계발 영역까지의 강좌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만큼 주거 서비스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될 것”이라며 “입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주거 서비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