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BC카드]
[사진=BC카드]

BC카드가 여름철 장마·태풍 피해 지원을 위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자연재해 피해 보험을 무료로 제공한다.

27일 BC카드에 따르면 이는 ''BC카드-인슈로보 소상공인 풍수해보험(이하 소상공인 풍수해보험)'으로 인슈어테크 기업 인슈로보와 제휴해 출시됐다. 태풍, 호우, 홍수, 강풍, 대설, 지진 등 자연재해로 인한 소상공인의 재산피해를 실손 보상하는 정부지원보험이다.

소상공인 풍수해보험은 가입 시 가맹점주가 부담해야 하는 보험료가 없으며 가입 후 자연재해 피해 시 운영하는 상가, 공장, 시설 등에 대해 최대 4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더불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기타 금융기관 대출 시 우대금리를 적용하고, 지역신용보증재단 신용보증서 발급시 수수료를 인하하는 등 여러 혜택도 제공한다.

약 330만개의 가맹점 중 90%에 해당하는 소상공인 가맹점 300만 곳이 혜택을 볼 수 있다는 게 BC카드의 설명이다.

한편 최근 행정안전부 조사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자연재해 피해 규모는 4조 4192억원이고 매년 연 평균 4400억원 발생했다. 주요 피해 원인은 여름철 집중호우, 태풍 순이며 공공시설, 사유시설(아파트, 주택 등), 건물 등이 주로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BC카드 관계자는 "보험 가입은 BC카드 간편결제앱 '페이북'을 통해 신규 가맹점 대출을 받는 가맹점주라면 누구나 무료로 가입할 수 있다"며 "향후 대상 고객 범위를 추가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