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삼성자산운용]
[사진=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의 ‘KODEX KOFR 금리 액티브(합성) ETF’가 상장 57일 만에 순자산 1조원을 돌파했다.

27일 삼성자산운용에 따르면 지난 23일 해당 ETF의 순자산은 1조 1223억원을 기록하며 단숨에 국내 ETF 순자산 19위에 올랐다. 

이는 국내 ETF 도입 이래 역대 최단기간 1조원 돌파 기록 경신이자 아시아 시장에 상장된 ETF 가운데 유일한 기록이다. 기관과 법인 자금이 상당수 유입된 영향이 컸다는 게 삼성자산운용 측 설명이다.

해당 ETF는 한국 무위험지표금리(KOFR, Korea Overnight Financing Repo Rate) 지수의 수익률을 추종하는 국내 유일한 ETF로 국채 및 통안증권을 담보로 한 익일물 환매조건부채권(RP) 거래 데이터를 기반으로 산출된다.

임태혁 삼성자산운용 ETF운용본부장은 “기준금리 인상으로 이자 수준의 매력도가 점증하는 가운데, KODEX KOFR 금리 액티브 ETF가 유동성 관리의 효율적인 투자 수단으로 각광받으면서 기관 투자자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며 “개인 투자자들도 증권사 계좌 내에서 해당 ETF를 매수해 재투자 기회를 노리는 등 단기 운용수단으로 활용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