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급여 대상자 1만 4,600명 1인당 10만원씩 지급

전라남도교육청이 교육부, 한국장학재단과 함께 저소득층 가구 학생 1만 4,600여 명에게 1인당 교육급여 학습특별지원금 10만 원을 지원한다.

교육급여 학습특별지원금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초래된 저소득층 학생의 학습격차를 완화하기 위해 2022년 한시적으로 지급되며, 도교육청은 전라남도의회와의 협력을 통해 2022년 본예산에 사업비 15억 원을 확보했다.

지원 대상은 올해 3월부터 7월 기간 중 소득인정액이 기준 중위소득 50% 이하 (4인 가구: 256만 540원) 가구의 교육급여 수급 초ㆍ중ㆍ고 학생으로, 7월까지 교육급여 수급 자격이 확정돼야 한다.

지원 방식은 신용(체크)카드 포인트, EBS 맞춤형 쿠폰, 간편결제 포인트 중 선택 가능하며, 지원금은 학습격차 완화라는 목적에 맞게 학습을 위한 온ㆍ오프라인 서점 및 EBS 홈페이지에서 2022년 12월 31일까지 사용(미사용 잔액 자동 소멸) 할 수 있다.

지원금을 지원받기 위해서는 교육급여 수급 학생 본인(만 14세 이상)과 학부모 등 대리인(교육급여 신청인, 주민등록정보상 세대주ㆍ성인 세대원)이 오는 29일부터 9월 30일 (매일 09:00~22:00)까지 교육급여 학습특별지원금 신청 홈페이지에서 신청해야 한다.

김재기 안전복지과장은 “저소득층 가구 학생에 대한 교육급여 학습특별지원을 통해 코로나19 시기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이 줄어들기 바란다”며“도교육청은 앞으로도 학습격차 완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남교육청, ‘1회용 플라스틱컵·물병 없는 학교’ 선언

“기후위기 대응 위한 탄소중립 실천 문화 확산” 다짐

전라남도교육청이 28일 ‘1회용 플라스틱컵·물병 없는 학교선언식’을 개최했다.(사진=전라남도교육청)
전라남도교육청이 28일 ‘1회용 플라스틱컵·물병 없는 학교선언식’을 개최했다.(사진=전라남도교육청)

전라남도교육청이 28일 청사 2층 대회의실에서 기후위기 대응 및 탄소중립 실천문화 확산을 위한 ‘1회용 플라스틱컵·물병 없는 학교선언식’을 개최했다.

이번 선언식은 학교의 선도적 플라스틱 쓰레기 줄이기 실천 및 생활화를 통해 가정 및 지역사회로의 확산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친환경생태학교 53교를 비롯한 총 91개의 학교가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전남교육공동체 탄소중립 실천주간 운영 경과, 학교 운영 사례 등을 공유하고 공동 선언문 낭독 및 현판 수여를 통해 실천 선언 및 다짐의 시간을 가졌다.

고광진 미래인재과장은 “지구를 지키는 일은 누구의 몫이 아닌 우리 모두의 몫”이라면서 “환경교육을 통해 다회용기 사용을 생활화하고 이러한 노력의 결과가 학교로부터 지역사회로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교육청은 지난 4월과 6월 지구의 날과 환경의 날을 기념해 전남교육공동체 탄소중립 실천주간을 운영했으며, 9월과 11월에도 쓰레기 분리배출, 저탄소 식단 식사 등을 주제로 실천주간을 운영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