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본사 사옥. [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 본사 사옥. [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이 서울교통공사에서 진행한 서울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 역명병기 유상판매 입찰에 참여해 지난 27일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28일 하나은행에 따르면 이번 낙찰에 따라 오는 10월부터 서울지하철 2호선 열차 및 ‘을지로입구역’을 이용하는 승객들은 ▲역사 내외부 역명판 및 표지판 ▲열차 내외부 노선도 ▲안내방송 등을 통해 새롭게 추가된 '하나은행' 역명을 안내받게 된다. 오는 8월부터 약 60일간 을지로입구역사의 내·외부 등에서 역명병기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낙찰에 따라 '하나금융타운' 역명이 부기된 인천국제공항철도 ‘청라국제도시역’에 이어, 서울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에서도 '하나은행' 역명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을지로입구역 1·2번 출구는 하나은행 본점과 연결되어 있으며, 5번 출구에 인접한 하나금융그룹 명동사옥 내에는 하나카드, 하나생명,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하나펀드서비스, 하나에프앤아이 등 관계사들이 입주해 있으며, 지난해 기준 연간 승하차 인원 약 2200만명이 이용 중인 주요 지하철역이다.

을지로는 국내 주요 금융회사들이 모여있는 ‘금융의 중심지’이자 최근 MZ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지역으로 꼽히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점진적으로 정상화되는 명동 관광 수요에 힘입어 글로벌 유동 인구 또한 활성화되고 있다는 게 하나은행 측 설명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이번에 '하나은행'이 을지로입구역의 역명으로 병행되어 사용됨에 따라, 하나은행 또한 MZ세대는 물론 글로벌 유동 인구가 다시 찾아오는 을지로의 새로운 시대에 발맞춰 지역 상권, 새로운 세대와 함께 상생하는 을지로의 대표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