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본점 사옥. [사진=KB국민은행]
KB국민은행 본점 사옥. [사진=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이 3억 달러(약3880억원) 규모의 뉴욕 존 F.케네디 국제공항(이하 JFK국제공항)을 재개발하는 사업인 ‘JFK New Terminal One 프로젝트 파이낸싱(PF)’ 공동 주선에 나선다.

29일 국민은행에 따르면 해당 사업은 MUFG, SMBC, ING은행 등이 글로벌 주선기관을 맡는다. 이들과 나란히 공동 주선기관으로 참여하는 국민은행은 총 신디케이션 금액 약 66억 달러를 모집하는 가운데 3억 달러 규모의 투자확약서를 제출했다.

이번 PF 공동 주선은 지난해 칼라일 그룹과 체결한 전략적 투자협약의 성과라는 게 국민은행 측 설명이다. 국내외 담당 부서 간 협업을 통해 글로벌 IB 부문에서 시너지를 창출한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고도 전했다.

미국 최대 규모의 공항 중 하나인 JFK국제공항은 최근 공항시설 노후화 및 터미널 부족으로 인한 재개발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논의됐다. 칼라일 컨소시엄은 2018년 주무관청인 뉴욕 및 뉴저지 항만공사로부터 JFK국제공항 내 제1·2 터미널 통합 및 확장 개발 사업(New Terminal One)의 사업시행자로 선정됐다. 

우상현 국민은행 CIB고객그룹대표는 "칼라일과의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해외에서의 새로운 투자 기회 발굴 등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 창출과 함께 KB 글로벌 부문의 성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