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래 NH농협은행 부행장(앞줄 왼쪽 여섯번째)과 데이터사업부 직원들이 ‘실시간 데이터 수집 및 분석 환경 구축’ 프로젝트 착수보고회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이상래 NH농협은행 부행장(앞줄 왼쪽 여섯번째)과 데이터사업부 직원들이 ‘실시간 데이터 수집 및 분석 환경 구축’ 프로젝트 착수보고회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이 고객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수집·분석하는 환경을 구축한다.

농협은행은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농협은행 본사에서 ‘데이터 실시간 수집 및 분석환경 구축 프로젝트’ 착수보고회가 진행됐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카드데이터, NH멤버스데이터는 물론, 마이데이터, 비대면 채널 로그데이터, 고객검색 키워드 등을 활용해 인공지능(AI)기반의 빅데이터 실시간 상품추천모형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통해 농협은행은 차별화된 개인화 마케팅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업계 최초로 실시간 데이터 수집 및 분석환경 구축을 통해 디지털뱅킹 시대에 맞는 기술을 활용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고객 맞춤형 금융서비스 제공, 대면·비대면 통합마케팅 실시, 미래예측 기반 의사결정 역량 강화로 신규 수익모델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