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우방아이유쉘 메가시티 입주자 카페에 올라온 글. [사진=화성 우방아이유쉘 메가시티 입주자 카페]
화성 우방아이유쉘 메가시티 입주자 카페에 올라온 글. [사진=화성 우방아이유쉘 메가시티 입주자 카페 캡처]

SM우방, SM경남기업 등 미분양 속출로 암운 드리운 SM그룹이 최근 인분봉투 사건까지 연이어 발생하며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경남아너스빌, 우방아이유쉘 등 2개의 주거 브랜드를 운영 중인 SM그룹은 지난해 3곳의 사업장에서 자체사업(시행·시공)을 시행했지만 낮은 인기로 저조한 분양 실적을 보이고 있다.

이같은 미분양 악재 속에 지난 19일 인분봉투 사건까지 발생하며 올해 초 SM그룹이 세운 ▲주택 분양 물량 2배 확대 ▲주거 브랜드 인지도 강화 ▲수익성 제고 등의 계획 달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 경남아너스빌·우방아이유쉘, 상반기 분양 3개 단지 중 2곳 미분양

실제로 올해 1월 1차, 2차 청약을 접수를 마감한 '안성 우방아이유쉘 에스티지'는 916가구 모집에 341가구에만 청약 통장이 접수됐다. 평균 경쟁률은 0.37대1로 전용 84㎡ A타입, 전용84㎡ B타입 등 전 타입이 미달 사태를 맞았다. 펜트하우스로 설계된 전용148㎡(2가구) 모집에도 단 1건의 접수만 이뤄졌다.

지난 4월 분양한 '용인 경남아너스빌 디센트'는 무순위 청약 끝에 분양이 완료됐다. 17개 동 총 1164가구 규모 대단지인 이곳은 1차 청약에서 11.22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지만 계약포기, 중복당첨, 부적격 당첨으로 미계약 가구가 생기며 완판에 실패했다.

지난달 청약홈 접수를 마감한 '장흥역 경남아너스빌 북한산뷰 B-1(4)블럭(1단지)' 역시 물량 소화에 실패했다. 청약홈에 따르면 이 단지에는 399가구 모집 중 320명 만 청약 통장을 접수했다. 평균경쟁률은 0.8대1로 3개 타입 가구 중 84㎡ A형을 제외한 전 가구가 미달됐다.

업계는 SM그룹이 미분양 상태가 지속될 경우 공사비 회수 등 금융 조달 여건에서 불리해 질 수 밖에 없다고 우려한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분양리스크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자금 부담이 커질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 경기 화성 신축 아파트 천장에 인분까지...브랜드 이미지 '휘청'

최근에는 SM우방이 ‘인분 아파트’ 파문으로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입주가 막 시작된 신축 아파트 천장에서 인분이 담긴 비닐봉지가 발견된 것.

이번 인분봉투 사건은 화성 우방 아이유쉘 메가시티에서 발생한 것으로 해당 사건은 한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졌다. 커뮤니티에 글을 작성한 입주민 A씨는 "안방드레스룸에서 냄새가 나요"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려 인분봉투 사건의 시작을 알렸다. 

 입주민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 [사진=화성 우방아이유쉘 메가시티 입주자 카페]
 입주민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 [사진=화성 우방아이유쉘 메가시티 입주자 카페 캡처]

입주민 A씨가 SM우방 측에 항의를 하자 건설사 관계자는 지난 2일 A씨의 집을 방문해 악취의 원인을 살폈다. SM우방 측 조사결과 입주민 A씨의 천장에서 인분 봉투 3개가 발견 됐고, 입주민 A씨의 옆집에서도 인분 봉투 1개를 추가로 발견해 입주민들의 공분을 샀다. 인분봉투를 발견한 입주민들은 건설사에게 항의했지만 SM그룹은 제대로 된 사과와 하자보수요구도 들어주지 않은 상태라 입주민들의 불만이 날로 거세지고 있다. 

인분봉투의 출처를 묻자 관계자들은 아파트 내부 마감공사 과정에서 작업 인부들이 인분을 숨겨 놓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SM그룹은 "입주민의 불편함이 없도록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지만, 해당 아파트 입주민들은 다른 세대에도 인분 봉투가 놓여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며 양측의 첨예한 대립이 예상된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