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춘식 국민의힘 국회의원의 수해복구를 돕고 있다.
최춘식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수해복구를 돕고 있다.

 

수해복구 현장에서 ‘소양강 댐’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이 “지역구의 지리적 특성을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최 의원은 12일 소양강댐 발언 관련 입장문을 내고 “권성동 원내대표가 ‘(지역의) 수해 피해가 괜찮냐’고 물었고, 저는 지역구 가평의 지리적 특성상 소양댐이 범람하지 않으면 피해가 없다고 발언한 것”이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가평군청 재난안전상황실을 10일 방문해 소양강댐 방류에 따른 대책을 논의한 동시에, 한국수자원공사와 긴밀히 협조하고 그 결과 방류량을 조절해 가평 자라섬 등이 잠기지 않도록 선제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양댐이 범람하지 않으면 지역의 피해가 없다고 발언한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지역구 포천과 가평의 재난안전을 위한 선제 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이 참여한 수해복구 현장 모습 (사진=최춘식의원 페이스북)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이 참여한 수해복구 현장 모습 (사진=최춘식의원 페이스북)

한편 최춘식 의원은 전날 국민의힘 의원들이 참여한 서울 사당동 수해 현장 복구 봉사활동을 하는 과정에서 권성동 원내대표가 “거긴(지역구) 괜찮아요?”라고 묻자 “우리는 소양강 댐만 안 넘으면 되니까”라고 답했다. 이 모습이 영상에 담기면서 최 의원 발언을 놓고 ‘본인 지역구만 괜찮으면 된다는 뜻이냐’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에 최의원은 소양댐이 범람하지 않으면 지역의 피해가 없다고 발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