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1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과 ‘교육감 보수 후보 단일화’ 등에 대한 담소 후 기념 촬영 하는 모습.(좌측에서부터 '조영달 서울시 교육감 후보,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조영달 서울시교육감 후보
지난 21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과 ‘교육감 보수 후보 단일화’ 등에 대한 담소 후 기념 촬영 하는 모습.(좌측에서부터 '조영달 서울시 교육감 후보,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조영달 서울시교육감 후보

조영달 서울시 교육감 후보가 교육당국에 정치편향 교육을 엄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24일 조 후보는 성명을 통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가 정치편향 교육의 엄단을 촉구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히며 교육당국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요청했다.

조영달 후보는 “이념편향 교육은 정서학대로서 학생의 학습권과 인권을 침해하고, 전체 교사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무너뜨리는 위법 행위인 만큼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며 "교육청은 솜방망이 대응으로 일부 교사들의 정치편향 교육적폐를 조장‧방치할 게 아니라 가이드라인을 명확하게 하며, 징계양정규칙 강화 등을 통해 근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와 국회는 정치편향 교육에 대해 처벌 조항을 마련한 초중등교육법, 교육공무원법, 사립학교법 개정안을 조속히 심의, 통과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