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소비자물가 상승률 4.7% 넘어설 것으로 전망
이창용 "인플레 기대심리 제어 안하면 고물가 고착"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1일 오전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1일 오전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수준을 웃돌며 높은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한 가운데, 이창용 총재가 물가 위주의 통화 정책을 운용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로 인해 다음달 열리는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에서 사상 처음으로 빅스텝(한번에 기준금리 0.5%p 인상)을 단행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이 총재는 21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은 삼성본관에서 열린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기자간담회에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기대심리를 적절히 제어하지 않을 경우 고물가 상황이 고착화 될 수 있다"며 “엄중한 물가 상황에 대해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물가안정’을 이루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연초 3%대 중반을 기록하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월 중 4%를 웃돈 데 이어 불과 두 달 만에 5%를 상당폭 상회하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며 "가파른 물가 상승 추세가 바뀔 때까지 물가 중심으로 통화정책을 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는 7, 8월 연속 금리인상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은 이날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보고서를 통해 "앞으로 소비자물가는 공급 및 수요 측 물가 상승 압력이 모두 높은 수준을 지속해 당분간 5%를 크게 웃도는 높은 오름세를 이어갈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은은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수준(4.7%)을 넘어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예상했다. 원유와 곡물 등 원자재 가격이 높은 오름세를 지속하는 데다, 환율 상승세, 민간 소비 증가세 등이 상당 기간 물가 상방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총재 역시 "전반적으로 상방 리스크가 우세해 보인다"며 "향후 국내 소비자물가 오름세는 지난달 전망경로를 상회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금통위 이후 4주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그간 적지 않은 물가 여건의 변화가 있었다”며 “미국의 인플레이션 정점 기대가 당초 예상보다 늦춰지면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졌고 유럽연합(EU)의 러시아산 석유 수입 제한 등으로 수급 차질 우려가 커짐에 따라 유가가 금통위 직전 109달러 수준에서 6월 들어 평균 120달러 내외로 크게 상승하면서 지난 전망 당시의 전제치를 상당폭 웃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외발 공급 충격의 장기화 가능성을 우려하기도 했다. 이 총재는 "해외 공급 측 영향이 오래 지속되면서 물가상승 압력이 국내 여파 품목으로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다”며 "지난해 이후 꾸준히 확대되고 있는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물가의 오름세가 지난달에는 3%대 중반까지 높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기대인플레가 불안해질 경우 물가가 임금을 자극하고 이는 다시 물가상승으로 이어지는 임금-물가간 상호작용이 강화될 수 있다”며 “특히 에너지, 식료품은 경제주체의 체감도가 높아 기대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점에서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을러 우크라사태 장기화 등으로 연말로 갈수록 글로벌 경기 하방압력이 커질 수 있다고도 경고했다. 그는 “시장에선 지난주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당초 예상보다 큰 폭의 금리 인상, 소위 자이언트 스텝을 단행하면서 미국 경기의 침체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향후 국내 경기의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물가와 성장 간 상충관계(trade-off)가 더욱 커질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물가가 오르고 금리가 상승하는 과정에서 이자 지급 부담 증가 등으로 어려워진 취약계층에 대한 보호가 중요하다"며 "정책공조를 통해 보다 정교하고 미시적인 지원책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