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제2회 글로벌 OLED 디자인 공모전'에서 1등을 수상한 디자이너 아프살의 작품 '케일럼'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제2회 글로벌 OLED 디자인 공모전'에서 1등을 수상한 디자이너 아프살의 작품 '케일럼' [사진=LG디스플레이]

투명 OLED를 책상 파티션으로 활용한 터키 출신 디자이너의 작품이 LG디스플레이 '제2회 글로벌 OLED 디자인 공모전' 1위를 차지했다. 

LG디스플레이는 영국 디자인 전문매체 디진과 공동 주최한 ‘제2회 글로벌 OLED 디자인 공모전’의 최종 수상작을 발표했다고 23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OLED만의 혁신적인 디자인과 고객경험 발굴을 위해 글로벌 디자인 공모전을 진행하고 있다.

1위는 터키 출신 디자이너 아프살(Afsar)의 작품인 투명 OLED 파티션이 적용된 책상 ‘케일럼(Caelum)’이 수상했다. 책상 전면을 감싸는 파티션에 27인치 투명 OLED를 결합한 디자인이다. 파티션 자체를 디스플레이로 사용해 기존 모니터가 차지하던 넓은 공간을 확보할 수 있으며, 사용하지 않을 땐 유리처럼 투명하다.

아프살은 “재택근무에 가장 적합한 책상을 고안하려고 했다”며 “투명 OLED 기술로 기능성과 개방감을 갖춘 책상을 디자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2위는 32인치 롤러블 OLED를 접이식 선반형 책상 및 스피커와 결합한 올인원 솔루션인 작품명 ‘타이니(Tiny)’가 차지했다. 터키 출신 디자이너 아라스(Aras)의 작품으로 화면과 선반을 펼치면 간이 업무 공간 등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고, 화면과 선반을 모두 접으면 스피커만 벽에 달린 것처럼 보인다.

3위는 이동식 터치형 투명 OLED인 작품명 ‘비비드(VIVID)’다. 밀라노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이너팀 워치(WA+CH)의 작품으로 바퀴가 달린 세로형 프레임에 55인치 터치형 투명 OLED를 결합해 공간의 제약 없이 사용가능하다. 프레임에는 카메라를 달아 화상회의, 홈트레이닝, 게이밍 등 다양하게 쓸 수 있고, 2개 이상을 결합해 병풍처럼 확장할 수 있도록 했다.

이상훈 LG디스플레이 대형 상품기획담당은 “OLED의 폭 넓은 확장성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지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위 작품에 3만 5000유로(한화 약 5000만원) 등 상위 5개 수상작에 총 8만 8000유로(약 1억 3000만원) 규모의 상금이 지급된다.

한편, ‘새로운 고객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는 OLED 디자인’을 주제로 한 이번 공모전에는 45개국에서 디자인 전문가 300여 명이 참가했다.

LG디스플레이는 작품의 독창성, 디자인 미학, 유용성, 라이프스타일 개선, 기술 타당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OLED의 새로운 활용 가능성 제시한 상위 5개 작품을 선정했다.

수상작들은 향후 상용화 가능성을 면밀히 검토한 후 제품 개발과 연계해 신사업으로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