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측 "피부 트러블 피해 아동, 원래 아파보여" 의심
피해자 측 "보상 요구한 적 없어, 사과도 제대로 안해"
상황 이런데 반얀트리서울 '8월까지 키즈프로모션 중' 

반얀트리서울 객실에서 곰팡이 등 위생 문제가 발생한 가운데 '디어 마이 베이비 패키지'인 키즈 프로모션을 진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반얀트리서울 홈페이지]
반얀트리서울 객실에서 곰팡이 등 위생 문제가 발생한 가운데 '디어 마이 베이비 패키지'인 키즈 프로모션을 진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반얀트리서울 홈페이지]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이하 '반얀트리서울')에서 1박에 100만원하는 객실에 곰팡이가 발생해 고객 클레임이 제기됐다.

지난 8일 인터넷카페에 '반얀xx서울 갔다가 아이가 심하게 아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객실을 이용한 피해 고객은 “1박에 100만원 이상 하는 5성급 객실에서 곰팡이와 진드기, 각종 세균이 가득했다”며 “숙박 내내 알레르기 증세를 보인 아이를 체크아웃 후 병원으로 가보니 집먼지진드기 3단계 처방을 받았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이가 아픈 상황을 호텔 측에 사진과 영상 모두 전달하고 2주 넘게 치료를 받았지만 별다른 사과도 없이 블랙컨슈머로 몰고 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와 관련해 호텔 측 관계자는 <퍼블릭뉴스>와 통화에서 “해당 이슈는 당시 고객님께서 아이가 아프다며 컴플레인을 하셨을 당시 1박 투숙료와 식음료 등 전체를 환불하고 체크아웃도 오후 2시까지 레이트 체크아웃으로 변경해드렸다”며 “갑자기 당시 호텔에서 질환이 생긴 것이 아닌 아이 개인의 질환이라고 생각했지만 도의적인 차원에서 그자리에서 보상을 다 해드렸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당시 고객님께선 응급약품가방을 항상 소지하고 계셨을 정도로 아이가 본래 알레르기성 피부질환을 가지고 있었을 가능성을 염두해두고 있다”며 ‘블랙컨슈머’ 가능성도 언급했다. 

객실에 발견된 곰팡이에 대해서는 “반얀트리 객실 특성상 모든 객실에 풀이 있는데 고객이 올린 사진에 있는 부분은 객실 풀 구석 실리콘이 있는 부분으로 습해서 곰팡이가 생기기 쉬운 부분”이라며 “보강이 필요한 부분이나 매일 고객 투숙전 모든 룸을 전체 클리닝하고 소독하는 등 위생에 신경 쓰고 있고 풀같은 경우엔 반얀트리의 시그니처라고 할수 있어 따로 전문적으로 관리할 정도로 신경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호텔 측의 해명과는 다른 위치의 오염 흔적들. [사진=피해자 제공]
호텔 측의 해명과는 다른 위치의 오염 흔적들. [사진=피해자 제공]

하지만 피해자 측의 입장은 달랐다. 피해자 측은 "호텔에서 처음부터 환불을 해준 것도 아니고 (우리는 처음부터)숙박권이나 보상이 필요없다고 했지만, 동영상 촬영한 것과 아이 상태를 직접본 후 호텔 측에서 숙박료만 취소처리 해줬다"고 말했다. 

또 "해당 곰팡이 등 오염 부분은 객실 풀 구석 부분이 아니라 샤워부스 안 사진으로 오픈된 공간"이라며 "맨 처음 컴플레인을 했을 땐 부인을 하다 전체 사진과 영상을 보고 수긍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가 무슨 대단한 응급약품을 들고 다니는 것처럼 호텔 측에서 이야기하는데 가지고 다니는 약은 챔프시럽같은 해열제, 진통제, 소화제 정도다"라고 토로했다. 

피해자와 기자와의 대화내역. [사진=피해자 제공]
피해자와 기자와의 대화내역. [사진=피해자 제공]

피해자 측은 "이번 반얀트리서울의 위생 관리 엉망으로 아이의 생일도 망쳤고, 이후에 아이 치료비나 검사비도 많이 나왔지만 전혀 보상을 바란 적도 없다"며 "호텔 측의 잘못이 분명한데 우릴 블랙컨슈머로 대하는게 억울하고 자기들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키즈프로모션을 진행하는 걸 보고 민감한 질환을 가진 아이들에겐 더 위험할 수도 있을 것 같아서 널리 알리려고 맘카페에 글을 올리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많이 알려져서 반얀트리서울의 안일한 위생 관리 문제가 해결되고, 아이들 건강에도 최선을 다해 5성급 호텔에 걸맞는 서비스를 보여주길 바란다"며 "다시는 우리 아이같은 피해자가 없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반얀트리서울은 6월 10일부터 8월 28일까지 디어 마이 베이비 패키지라는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