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게임즈가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사업에 나선지 만 10년이 됐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라이엇 게임즈가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사업에 나선지 만 10년이 됐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라이엇 게임즈가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사업에 나선지 만 10년이 됐다. 그동안 찾은 문화재는 '효명세바진 책봉 죽책', '석가삼존도' 등 5점에 달한다.

라이엇 게임즈는 지난 10년 동안 진행해 온 자사 사회환원 프로젝트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 사업의 주요 성과를 홈페이지 공지 내 인포그래픽에서 공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012년 6월 26일 라이엇 게임즈와 문화재청 간 후원 약정식을 통해 시작됐다. 특히 이 후원약정 및 기부는 2011년 라이엇 게임즈가 자사의 대표작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 의 한국 서비스 런칭과 함께 플레이어들과의 약속을 지켜낸 경우다.

회사 측은 문화를 만들어가는 기업으로서 우리 문화의 뿌리인 ‘한국 문화유산’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것이 당연한 행보라는 생각이 본 프로젝트의 출발점이라고 설명했다. 다각적인 연 단위 프로젝트 기획 및 실행을 통해 게임 플레이어와 대중에 우리 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관심을 환기하는 것이 목표다.

실제로 라이엇 게임즈는 문화재청, 국외소재문화재재단 등 문화유산 분야 굴지의 유관 기관 및 협업사와 함께 연 단위의 구체적 실행 계획을 설정하고, 매년 수억 원에 이르는 기부를 진행해 그 실행을 도왔다. 지금껏 라이엇 게임즈가 기부한 지원금은 68억 7000만원이다. 이는 문화재청과의 민관협력 사례 중 최고 금액이다. 

타 민간 기업에서의 진행사례가 드문 국외 문화재 환수 역시 라이엇 게임즈가 다년간 지속적으로 후원한 부분 중 하나다. 라이엇 게임즈는 그간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 등 왕실 유물을 비롯해 ▲석가삼존도 ▲척암선생문집 책판 ▲백자이동궁명사각호 ▲중화궁인 등 역사적·문화적 가치가 뛰어난 다섯 점의 우리 문화재 제자리 찾기에 기여했으며, 환수한 문화재는 문화재청에 기증됐다.

라이엇 게임즈는 문화유적지 보존 및 활용에 대한 지원도 이어가고 있다. 조선시대 궁궐 내부 보수 및 활용사업을 위한 재정비 등을 비롯해 서울문묘와 성균관, 전국 서원에 대한 3D 정밀 측량 사업 지원, 서울 서촌에 위치한 ‘이상의 집’ 및 미국 워싱턴에 있는 ‘대한제국공사관’에 대한 보존과 관리도 함께 진행한 바 있다. 또한 프로젝트 초기부터 이어진 청소년, LoL 플레이어 대상 역사 교실 및 1박 2일 캠프는 그간 129회 진행됐으며 참가자 수만 해도 5378명에 이른다. 라이엇 게임즈 임직원들도 문화유적지 청정활동 및 전통문화 체험 활동을 누적 13회 이어오고 있다.

구기향 라이엇 게임즈 사회환원사업 총괄은 “지난 10년간 우리 플레이어들과 파트너사 덕분에 좋은 결과를 차곡차곡 쌓을 수 있었다"며 "우리 문화유산을 보호하고 알리는데 앞장서겠다는 마음, 그리고 우리 플레이어와 대중에 있어 스스로가 한국 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는 또 하나의 화자가 되겠다는 초심을 되돌아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