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급이상 국가공무원 응시연령 20세에서 18세로 하향조정
- 5급공채 2차 선택과목 폐지
- 한국사능력시험 인정기간 폐지
- 자격증 요건 확대 조정

인사혁신처 전경 (출처 = 인사혁신처)
인사혁신처 전경 (출처 = 인사혁신처)

 

7급 이상 국가공무원 시험의 응시연령이 18세로 낮아진다.

 

인사혁신처(처장 김승호)는 지난 28일 「공무원임용시험령」(대통령령) 개정안을 입법예고 한다고 밝혔다.

 

「공무원임용시험령」(대통령령) 개정안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2024년부터 7급 이상 국가공무원 채용시험에 응시할 수 있는 연령 기준이 '20세 이상'에서 '18세 이상'으로 낮아진다.

 

연령이 아닌 능력 중심으로 인재를 선발하기 위한 조치다.

 

둘째, 5급 공채 제2차시험의 선택과목이 폐지된다. 다만, 2025년도 시험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셋째, 5·7급 공채 등에서 시험과목을 대체하는 한국사능력검정시험(국사편찬위 주관)의 성적에 대한 인정기간이 내년부터 사라진다.

 

이미 기준등급 이상의 한국사시험 성적을 취득한 수험생은 취득시기와 상관없이 유효한 것으로 인정받게 된다.

 

넷째, 일부 직류 채용시험에 자격증 요건도 확대 조정된다.

 

현재 경력경쟁채용(경채)으로 선발하는 9개 직류의 6·7급 시험 응시요건이 내년부터 '기술사·기사'에서 '산업기사' 수준까지 확대되고, 지적·조리 직류의 8·9급 시험 응시요건에는 '기능사'도 포함된다.
   

대신, 자격증 소지자에게 가산점을 인정하도록 개선할 예정이며, 수험생이 자격증을 미리 준비할 수 있도록 2024년부터 적용한다.
     

김승호 인사처장은 "국가공무원 시험의 응시요건이 합리적으로 조정되고, 공정성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정과 상식에 기반한 채용제도 개선으로 일 잘하는 공직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