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7~9일 EMEAP 총재회의 개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올해 EMEAP 총재회의 의장으로서 오는 7일부터 9일까지 제27차 EMEAP 총재회의와 제11차 EMEAP 중앙은행총재⋅금융감독기구수장(GHOS) 회의를 개최한다. 

5일 한은에 따르면 '제27차 EMEAP 총재회의'와 '제11차 EMEAP 중앙은행총재⋅금융감독기구수장(GHOS)회의'에는 각각 11개국 EMEAP 회원 중앙은행 총재와 5개국 금융감독기구 수장이 참석한다. 이번 회의는 2019년(중국 개최) 이후 3년 만의 대면 회의다.

EMEAP는 동아시아⋅태평양지역 중앙은행간 협력증진 및 정보교환을 목적으로 1991년 설립된 중앙은행 협력기구다. 현재 한국, 중국, 일본, 홍콩,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태국, 호주, 뉴질랜드 등 11개국의 중앙은행을 회원으로 두고 있다.

EMEAP 총재회의는 1996년 일본은행이 동경에서 처음 개최한 이래 매년 열리고 있다. 한은은 지난 2000년 제5차 총재회의(서울)와 2011년 제16차 총재회의(제주)를 개최했다.

EMEAP GHOS회의는 한국, 중국, 일본, 호주, 인도네시아 등 금융감독기구를 별도로 두고 있는 역내 5개국의 해당기구 수장들을 특별초청해 금융안정과 규제⋅감독에 관한 의제를 논의하는 회의다. 2012년부터 매년 총재회의와 함께 개최되며, 우리나라에서는 금융감독원장이 참석한다.

8일 열리는 EMEAP 총재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이 총재 주재로 EMEAP 지역 및 글로벌 경제⋅금융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가 역내 자본이동, 환율 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EMEAP 총재회의 산하 임원회의, 통화금융안정위원회, 실무협의체의 활동상황을 보고받고 향후 활동방향을 승인할 계획이다.

9일 열리는 EMEAP GHOS회의에서는 이 총재와 이복현 금감원장이 공동의장으로서 '글로벌 금융긴축 상황에 따른 금융기관의 주요 리스크', '암호자산시장의 리스크 요인 및 정책적 시사점' 등에 대해 논의한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