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DB생명]

DB생명이 고령층 금융소비자를 위한 '시니어 고객 전용 콜센터'를 선보인다.

5일 DB생명에 따르면 시니어 고객 전용 콜센터는 ARS 메뉴 선택 없이 5년 이상 경력의 상담원과의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니어 고객 전용 콜센터 전화번호는 고객에게 제공되는 모든 안내장 및 알림톡 등을 통해 안내될 예정이다.

DB생명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고령 금융소비자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65세 이상 금융소비자를 위해 보험 가입자에게 발송하는 종합 안내장의 글씨 크기를 키웠으며, 상품설명서에 고령 금융소비자보호에 대한 안내사항을 별도로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금융소비자가 보험금을 직접 청구할 수 없는 사정이 있을 경우를 대비해 보험금 대리청구인을 지정할 수 있는 ‘지정대리청구인 제도’ 서비스도 운영 중이다. 지정은 모바일 및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콜센터를 통할 경우 65세 이상 가입자는 별도의 서류가 없어도 된다.

DB생명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령 금융소비자가 보다 나은 보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