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팸성 전화...사기나 주가조작 등 범죄 노출 피해 없도록 주의할 것"

사진=밴코리아 홈페이지
사진=밴코리아 홈페이지

불명확한 사실을 근거로 불특정 다수에게 공모주 참여를 종용하는 전화가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A씨는 9일 “오랜만에 전화 드린다. 전에 공모 관련해 통화했던 사람이라”라며 자신을 여의도파트너스 직원이라 밝힌 B씨에게 전화를 받았다. 

B씨는 '밴코리아' 업체를 언급하며 “대형 밴(VAN) 차량 업체인 밴코리아가 스마트 타이어 서비스 ‘타이어 토탈 솔루션’으로 금호타이어와 MOU를 체결한 기사를 봤느냐”라며 밴코리아에 대해 소개했다. 그러면서 밴코리아 홈페이지를 알려주며 밴코리아 공모주를 모집한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A씨는 B씨를 전혀 모르고 전에 통화를 한 적도 없었다.

이에 본지는 밴코리아측에 공모주 관련 사실확인을 했다.

밴코리아 관계자는 “처음 듣는 얘기”라며 “공모주 모집을 외부 업체에 의뢰한 적도 없고 상장 추진도 모르는 얘기”라고 답했다.

증권가에 따르면 스팸성 전화로 공모주를 모집하는 경우 사기나 주가조작 등 범죄에 노출될 우려가 크기에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 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