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특색과 진로 찾아갈 수 있는 공간 자리매김 기대감

증평군청소년문화의집이 청소년들의 동아리 문화·놀이 공간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증평군 제공)
증평군청소년문화의집이 청소년들의 동아리 문화·놀이 공간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증평군 제공)

“청소년들이 동아리 활동 및 프로그램 등 자기 주도적이고 창의적인 활동을 통해 자신들만의 특색과 진로를 찾아갈 수 있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충북 증평군은 총 사업비 약 56억원을 들여 김득신문학관 옆에 지하1층 , 지상 3층 연면적 1,687.44㎡ 규모로 조성돼 지난 6월 16일 문을 연 증평군 청소년문화의집이 호응을 얻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

군에 따르면 증평군 청소년문화의집은 청소년들에게 취미생활을 위한 동아리 활동 및 놀이를 위한 공간은 물론 문화·진로체험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면서 10일 현재까지 누적 이용 인원은 4,400명에 달하고 있다.

또, 댄스 5개, 밴드 2개, 봉사 1개, 학습 1개, 커피 1개 등 10개 동아리가 구성돼 총 59명의 청소년이 정기적으로 모여 여가 활동을 즐기고 있다.

또한, 방학을 맞은 청소년들에게는 VR(가상체험), 오락기, 노래방, 보드게임, 탁구 시설을 갖춘 놀이공간이 연인원 2,500명 정도가 찾을 정도로 인기가 좋다.

여기에 도자기 공예, 클레이 아트, 천연화장품, 라탄공예, 두둠칫 댄스, 바리스타 등 다양한 문화프로그램도 운영해 호응을 얻고 있다.

증평군 청소년문화의집은 문화·놀이뿐만 아니라 진로·교육프로그램에도 공을 들여 관심이 높다.

드론, 자율주행 등 4차 산업 관련 기초 교육을 현재 운영 중이며, 이달 중순부터는 진로탐험대 3개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군은 청소년운영위원회 위원 13명도 위촉해 청소년문화의집 운영 및 청소년 활동 활성화 정책에 참여토록 하고 있다.

청소년 문화의 집은 9세~24세 지역 청소년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주중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토요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이 가능하며, 매주 월요일과 공휴일은 휴관일이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