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재 혁신, 제도 혁신, 혁신 확산 3개 분야, 총 8대 핵심과제로 구성
- 공무원도 공부방(스터디카페) 등 원격근무가 가능한 장소에서 근무 가능

 

국정비전인 '공직문화 혁신'을 위해 정부가 적극적인 계획 추진에 들어갔다. 

 

인사혁신처(처장 김승호)는 17일 지난 6월 공직문화 혁신 추진 방침 실천방안을 포괄하는 「공직문화 혁신 기본계획」(이하, '혁신계획')을 수립·발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에는 인재, 제도, 혁신 확산의 3개 분야, 총 8대 핵심과제로 구성되었으며 채용·교육·평가·보상 등 인사체계 전반을 개선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우선 인재 혁신 분야로 국내외 민간기업과 외국 정부 사례 등을 연구하고 공직 내․외의 의견을 수렴한 후 공무원 인재상을 재정립 및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공무원 채용에 있어서도 공무원 면접 평정요소를 개선하고, 국·과장 승진 시 필수적으로 거치는 역량평가에서 새 인재상에 따른 검증을 강화한다.

 

역량이 뛰어난 공무원이 공모를 통해 핵심 직위에 지원할 수 있도록 공모대상 직위를 4∼5급까지(현행 국·과장급) 확대할 계획이다.

 

제도 혁신 분야로는 승진 시 평가의 공정성을 제고하고 차별없는 실력과 성과로 경쟁하는 토대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공부방(스터디카페) 등 원격근무가 가능한 장소·시간을 확대하고, '자율근무제'를 시범 도입하는 등 근무 여건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위험도·난이도가 높은 업무에 대해 책임보험의 보장 범위를 확대하고, 부패·공익신고자인 경우 신분·인사상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명확한 법적 보호 근거를 마련할 계획이다.

 

혁신 확산 분야로는 전문가 연구 등을 통해 공직문화 현황을 측정할 수 있는 지표를 개발하고, 데이터 기반(Data-Based)의 인사관리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김승호 인사처장은 " 이제는 공무원들에게 있어 전술적 성과보다 적응적 성과가 강조된다" 며 " 기존 제도 중심 혁신의 한계가 명확한 바, 앞으로 정부는 국민 중심의 일 잘하는 정부를 구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사처는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전현직 공무원과 국민을 대상으로 폭넓은 의견을 수렴하며 이번 혁신 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