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영 부위원장 "민생안정 대책 차질 없도록 협조"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5일 '금융권 총파업 대비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5일 '금융권 총파업 대비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이 노조원 10만명이 속한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하 금융노조)의 총파업을 하루 앞두고 파업 대비 준비현황과 대응 계획을 점검했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금융기관을 향해 실제 파업으로 이어질 경우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특히 안심전환대출과 같은 민생안정 대책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협조해달라고 강조했다.

15일 금융위원회는 오는 16일 예정된 금융노조 총파업에 앞서 김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권 총파업 대비상황 점검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김 부위원장은 은행별 자체 비상행동계획을 미리 점검하도록 지도했다. 또 파업에 따른 전자금융거래 중단과 같은 비상사태 발생에 대비하기 위해 ▲IT 업무연속성계획 ▲비상시 은행간 예금지급시스템 작동여부 등을 살펴봤다.

금융당국은 파업 대응 컨트롤타워로 금감원 내에 종합상황본부를 운영하고 있으며 파업 당일에는 은행 본점 및 전산센터 등에 검사인력을 파견해 현장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은행들은 고객 업무 관련해서는, 파업시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영업지원 관련 필수인력을 확보·배치해 영업점 업무차질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파업 예정일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노사 간 대화를 통해 입장차이가 원만히 조율되기를 기대한다”면서도 “실제 파업이 발생할 경우, 파업으로 인한 소비자와 기업 등 금융기관의 고객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기관별 비상대응계획을 시행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모두가 어려운 시기인 만큼 민생안정을 위해 금융권도 함께 해달라"며 "오늘(15일)부터 순차적 신청 접수가 시행되는 '안심전환대출'을 비롯해 서민·취약계층의 어려움을 경감하기 위한 각종 민생안정 대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