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 최근 5년간 국가공무원 부처별 징계현황 발표
- 가장 많은 징계부처 교육부 총 606명, 경찰청 469명으로 뒤이어...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 (출처 = 정우택의원실)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 (출처 = 정우택의원실)

 

작년 한해 징계를 받은 공무원의 수가 무려 1천763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은 지난 11일 인사혁신처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국가공무원 부처별 징계현황’ 자료를 통해 작년 한 해 정부부처 징계 공무원수가 1천763명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구체적 징계사실로는 작년 한 해 파면 49명, 해임 162명, 강등 107명, 정직 489명, 감봉425명, 견책 531명으로 나타났다. 

징계 공무원수가 가장 많은 부처는 교육부로, 총 606명이 징계를 받았다.

뒤를 이어 경찰청 469명, 해양경찰청 83명, 법무부 82명, 국세청 49명, 대검찰청 36명이 징계를 받은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 힘 정우택 의원은 “교육공무원과 경찰청 공무원의 기강이 특히 엄정해야 함에도 전 부처 중 징계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며 “새 정부는 공무원들의 공직 기강을 바로 잡고, 징계 사유 발생시 신속히 조치하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