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금융업권별 임직원 횡령 사건 내역. [자료=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실]
국내 금융업권별 임직원 횡령 사건 내역. [자료=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실]

최근 5년간 금융회사 임직원이 자금을 횡령한 규모가 1000억원을 넘겼지만, 환수율은 3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강민국 국민의 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에 제출받은 '국내 금융업권 임직원 횡령 사건 내역'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올해 8월까지 은행·저축은행·보험·카드·증권 등 금융사에서 횡령한 임직원은 181명이며, 이들의 횡령 규모는 1192억 3900만원이었다.

연도별로 보면 ▲2017년 89억8900만원(45명) ▲2018년 56억6800만원(37명) ▲2019년 82억8400만원(28명) ▲2020년 20억8300만원(31명) ▲2021년 151억2400만원(20명)이었다. 올해는 8월까지 790억9100만원(20명)으로 집계됐다.

업권별로 횡령한 임직원 수는 은행이 97명(53.6%)으로 가장 많았고, ▲보험 58명(32.0%) ▲증권 15명(8.3%) ▲저축은행 8명(4.4%) ▲카드 3명(1.7%) 순이었다.

횡령 규모 역시 은행이 907억4000만원으로 가장 컸다. 이어 ▲저축은행(149억7140만원) ▲증권(86억9600만원) ▲보험(45억7500만원) ▲카드(2억5600만원)가 뒤를 이었다.

횡령 임직원 수가 가장 많은 은행은 하나은행(18명)이었다. 보험은 동양생명(8명), 저축은행은 참저축은행(2명), 증권사는 NH투자증권(4명)이었다.

횡령 규모로 보면 우리은행이 716억5710만원으로 금융업권을 통틀어 가장 컸고, 보험은 KB손해보험(12억300만원), 카드는 우리카드(2억5100만원), 저축은행은 KB저축은행(77억8320만원), 증권은 NH투자증권(40억1200만원)이 가장 많았다.

그러나 환수 실적은 턱없이 모자랐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금융업권의 횡령액 총 401억4800만원 중 환수된 금액은 127억800만원에 불과해 환수율은 31.7%에 그쳤다.

강 의원은 "금융업권에서 횡령이 만연하고 환수마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다른 직원에도 유혹이 번져 이성적 판단을 흐리게 할 수도 있다"며 "금융위는 감사·준법감시 담당 임직원 대상 내부통제 워크숍을 분기별로 늘리고, 최근 우리은행 횡령 사건을 계기로 제대로 된 금융감독 개선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