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베트남 공장 4곳 보고서.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베트남 공장 4곳 보고서.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베트남에서 가동 중인 공장의 실적을 포함한 2022년 2분기 세부 재무제표를 공개했다.

데이터에 따르면 삼성전자 베트남 공장 삼성타이 응우옌(Samsung Thái Nguyên), 삼성박닌(Samsung Bắc Ninh), 삼성디스플레이 베트남(Samsung Display Việt Nam), 삼성HCMC CE콤플렉스(Samsung HCMC CE Complex) 등 4곳의 총 매출은 17억 9000천만 달러(한화 약 2조 4943억원)로 1분기 대비 10% 감소했지만 지난해 동기대비 30%증가한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타이 응우옌 공장은 매출과 이익 모두 각각 7억 9000만 달러(한화 약 1조 1008억원), 7700만 달러(한화 약 1072억원)로 가장 큰 실적을 기록했다.

두번째로 높은 실적을 기록한 공장은 삼성 박닌 공장으로 매출과 이익 각각 4억 7000만 달러(한화 약 6549억원)와 4000만 달러(한화 약 557억원)를 기록했다.

삼성 디스플레이 베트남 공장은 4억 1000만 달러(한화 약 5713억원), 이익 400만 달러(한화 약 55억원)의 매출을 달성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삼성HCMC CE콤플렉스는 1억 3000만 달러(한화 약 1811억원)의 매출, 1000천만 달러(한화 약 139억원)의 이익을 창출했다.

삼성전자는 2022년 수출 매출액으로 690억 달러(한화 약 96조 1000억원)를 달성하고 베트남에 3억 3천만 달러(한화 약 4598억원)를 추가로 투자하는 것이 목표다. 2022년 상반기 매출 380억 달러(한화 약 52조 9530억원)를 기록하며 2022년 수출 매출액을 달성할 전망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에 따르면 삼성은 반도체 칩 메쉬 제품의 시범 생산 조건을 준비하고 있으며 2023년 7월부터 응우옌에 있는 삼성전자역학 베트남 공장에서 양산될 예정이다.

이어 노 사장은 "삼성이 스마트 팩토리 모델 개발을 통해 베트남 50개 기업의 경쟁력 향상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