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그린세이빙 기부금' 전달식. [사진=현대건설]
 'H-그린세이빙 기부금' 전달식.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2년째 에너지효율 개선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현대건설은 서울시청 본관에서 서울시,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사회복지시설 대상으로 에너지효율 개선을 위한 ‘H-그린세이빙’ 사업 기부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전달식을 통해 현대건설은 H-그린세이빙 사업 지원을 위한 자체 기부금과 전 임직원들의 급여를 모은 2억 5000만원을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기부해 서울시에 2년간 총 4억 2000만원을 기부했다. 

현대건설은 기부금으로 사회복지시설 내 일반 조명기기를 고효율 LED 조명기기로 교체하고, 유휴공간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신재생에너지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전기요금 등 가계 운영비 부담을 낮출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매년 온실가스 배출량 절감에도 큰 효과가 기대된다.

H-그린세이빙 사업은 서울시 민·관·공·협이 공동으로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고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한 사회공헌사업이다. 에너지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과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목적으로 한다. 

현대건설은 한국에너지공단의 온실가스 감축량 평가를 거쳐 절감된 온실가스 상당을 탄소배출권으로 인정받게 된다. 확보된 배출권 수익은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재기부해 환경 분야 청소년 대상 에너지 교육 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H-그린세이빙 사업을 통해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에너지 효율개선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등 취약계층의 에너지 복지를 위해 노력 하겠다”며 “획득한 탄소배출권 수익은 미래세대 환경 분야 인재양성에 적극 후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